태안해경, 추석 대목 노린 수산먹거리 불법행위 특별단속

- 9월13일~24일, 2주간 수입금지 농수산물 밀반입 불법유통, 원산지 표시 위반, 유통기한 거짓표시 등 집중단속 -

정광훈 승인 2021.09.14 17:45 의견 0
▲“원산지 표시, 우리 모두의 약속입니다.” 글귀가 적힌 수산물 원산지 표시판 ©태안해양경찰서 제공

태안해양경찰서(서장 성창현)는 추석명절 전후 제수용품, 수산물 등 먹거리 수요 증가가 예상됨에 따라 9월 13일부터 9월 24일까지 2주에 걸쳐 수입금지 농수산물 밀반입 불법유통 등 생활 밀착형 범죄에 대한 특별단속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이를 위해 전담반을 편성 배치하는 한편, 주요 수산시장 상점 등을 상대로 수산물 원산지 위반, 유통기한 거짓표시 등 국민 먹거리를 둘러싼 각종 위법행위를 중점 단속할 방침이다.

태안해경 이상길 정보외사과장은 “추석 대목을 노린 생활밀착형 범죄 근절을 위해 적극적인 점검단속을 펼칠 방침”이라며, “안전하고 풍요로운 추석명절을 위한 치안활동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해경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