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정] 군산해양경찰서 김충관 서장, 항공순찰로 해상치안현장 점검

유종오 기자 승인 2021.09.15 10:10 의견 0
김충관 서장이 헬기를 이용해 해상 치안상황 및 경비실태를 점검하고 있다. ⓒ 군산해경


[해경신문=유종오 기자] 군산해양경찰서 김충관 서장이 지난 8일 헬기를 이용해 군산 관내 주요 도서 및 임해 해상시설 등에 대한 해상 치안상황 및 경비실태를 점검했다.

김서장은 이날 고군산 군도와 신항만 공사현장, 새만금 방조제, 신시도 배수갑문 등 국가중요시설과 각종 해양시설에 대해 밀입국, 해양테러 등 취약요소를 점검하는 한편, 관내 선박 통항현항과 주요 조업선 현황 등도 살폈다.

특히 김서장은 최서단에 위치한 어청도 출장소를 방문해 격오지에서 근무하는 경찰관을 격려하고 1인 근무체계인 출장소의 특성상 주민들의 도움 없이는 각종 사건사고에 초동대응이 어렵다며 주민들의 애로사항을 잘 청취하고 협력관계 유지에 최선을 다해달라고 당부했다.

또한 어청도 해군 레이더기지를 방문해 미확인 선박 등에 대한 정보를 해경함정과 적극 공유하여 밀입국 및 외국어선의 불법조업을 사전차단하는 등 실효적인 해상경계 임무를 위해 해경-해군간의 업무 협조도 당부했다.

김충관 군산해양경찰서장은 “지속적인 시기별, 테마별 항공순찰을 통해 취약요소를 재분석해 각종 해양사고에 효율적이고 체계적으로 대응하겠다 ”고 전했다.

저작권자 ⓒ 해경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