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해경, 제14호 태풍 찬투 북상에 상황판단회의 개최

-어선 조기 입항 유도, 위험구역 순찰활동 강화-

송주흔 기자 승인 2021.09.15 14:21 의견 0
태풍 찬투 북상에 태풍대비 상황판단회의를 하고 있다 ⓒ부산해경

[해경신문=송주흔 기자]부산해양경찰서(서장 박형민)는 오늘(15일) 오전 10시 2층 회의실에서 각 과장·계장들이 참석한 가운데 태풍 대비 선제적 대응을 위해 상황판단회의를 개최하였다고 밝혔다.

이번 제14호 태풍(찬투)은 부산 관할해역을 경유하여, 직접적인 영향을 줄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출어중인 어선에 대해 조기 입항을 유도하고 남항, 광안리 등 7개 파출소에서는 방파제, 갯바위 등 위험구역에 순찰활동을 강화한다고 전했다.

부산해양경찰서 관계자는 “태풍 내습기간 중 높은 파도와 강풍에 따른 피해가 없도록 각별히 주의가 요구되며, 특히 다대·감천항 및 남외항에 정박중인 선박들이 조속한 피항 및 안전관리가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한편, 제14호 태풍 찬투는 오는 17일(금) 부산을 지나 다음날 18(토) 오후에 소멸될 것으로 예상된다.

저작권자 ⓒ 해경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