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원해경, 긴급구난 공동대응팀 합동훈련 실시

- 창원해경·해양환경공단 긴급구난 공동대응 3차 합동훈련 -

송주흔 기자 승인 2021.10.14 11:55 의견 0
해경-공단 긴급구난 공동대응팀 합동훈련을 실시했다 Ⓒ창원해경

[해경신문=송주흔 기자]창원해양경찰서(서장 유충근)는 해양사고발생시 기름유출 사전방지 등 긴급방제조치 강화를 위해 13일(수) 마산항 해양환경공단 부두 앞 해상에서 창원해양경찰서와 해양환경공단 마산지사 간 긴급구난 공동대응팀 3차 합동훈련을 실시하였다고 밝혔다.

이번 훈련은 해경과 공단이 합동으로 사고선적재유 등을 안전하게 이적하는 것을 목표로, 방제선 접근이 어려운 저수심 해역을 해경소형방제정이 접근하여 이송호스에 부력체 설치하여 공단방제선으로 적재유를 보내는 유류이적상황을 가정하여 실시하였다.

‘19년 6월 발대한 해경-공단 공동대응팀은 국민의 눈높이에 맞는 긴급구난 현장대응역량 강화를 위하여, 평시에는 인력, 장비 등을 체계화 있게 구성, 운영하고 모의훈련을 통한 대응역량을 강화하는 한편, 사고발생시 보유자원을 공동 활용한 신속한 방제조치로 해양오염 피해를 최소화를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고 있다.

양병석 해양오염방제과장은 "해양사고시 긴급구난 공동대응팀의 유류이적 전문성과 현장지휘 역량 강화를 위하여 관계기관 협업을 지속적으로 강화할 방침이다"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 해경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