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소수급' 숨통 틔운다..23일 오후 9시 차량용 요소 300톤 울산항 입항

박정재 기자 승인 2021.11.23 17:11 의견 0
[자료=해양수산부]

[해경신문=박정재 기자] 차량용 요소수급 대란에 숨통을 틔울 요소 300톤을 실은 중국선박이 오늘 울산항에 입항한다.

해양수산부(이하 해수부)는 울산항에 차량용 요소 300톤을 실은 VINALINE DIAMOND호가 입항한다고 23일 밝혔다. 지난 20일 11시 20분 경에 중국 천진항을 출항한 VINALINE DIAMOND호는 23일 오후 9시 경 울산항에 입항할 예정이다. 입항 이후 울산항 정일컨텐이버부두에 접안한 뒤 하역작업이 시작될 예정이다.

VINALINE DIAMOND호는 원래 요소 선적계획이 없었지만 당초 요소를 선적하려던 선박이 적체로 제 때 출항하지 못하자 요소를 선적해 국내로 운송하게 됐다. 또 당초 부산항까지만 운항할 계획이었지만 운송시간 절약을 위해 울산항까지 특별 기항하기로 결정했다. 이는 선사가 국내 요소수급 상황을 고려해 선박 운용계획 변경에 따른 일부 손해를 감수하기로 결정한 것이다.

해수부는 요소수 수급상황이 개선될 때까지 관계부처와 해운협회, 국적선사 등과 함께 요소(수)의 해상 운송을 적극 지원하기로 했다. 또 VINALINE DIAMOND호와 같이 전국 항만에 입항하는 요소(수) 적재 선박이 적기에 입항을 위해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해수부 허만욱 해운정책과장은 "이번에 수입되는 차량용 요소는 천진항 적체로 국내 반입이 지연될 가능성이 높았는데 국적선사의 적극적인 협조로 제 때 운송이 가능해졌다"며 "앞으로도 차질 없이 요소(수)가 운송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해경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