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수광양항만공사, 화재취약계층을 위한 안전시설 지원에 앞장서

여수광양항만공사 지역사회 안전망 구축 사업 전개

신성근 기자 승인 2022.05.11 07:24 의견 0

[해경신문=신성근 기자] 여수광양항만공사(사장 박성현, 이하 YGPA)가 소년소녀가장, 독거노인, 장애인, 한부모가정 등 취약계층을 위해 주택용 안전시설 지원에 나섰다.

여수광양항만공사는 9일 광양소방서에서「취약계층 주택용 안전시설 무상보급 MOU」체결식을 갖고 취약계층 200가구에 2천만원 상당의 주택용 안전시설을 지원했다.

이번 사회공헌은 화재 발생에 따른 재산 ․ 인명피해를 최소화 하고 지역사회의 안전을 강화하기 위해 안전 사각지대에 놓인 취약계층을 대상으로 주택용 안전시설의 설치․ 보급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박성현 사장은 “화재발생 시 주택용 안전시설을 활용해 신속한 초기 진화로 재난 위험을 조금이나마 줄일 수 있기를 바란다”며, 󰡒지역사회 안전망을 구축하여 공기업으로서 사회적 가치를 실현하는데 의미를 더하겠다󰡓고 전했다. 또한,󰡒앞으로도 ESG 경영을 바탕으로 지역 내 안전취약계층을 위한 사업을 계속 전개할 것󰡓이라 강조했다.

화재취약계층을 위한 안전시설 지원에 앞장서는 여수광양항만공사

저작권자 ⓒ 해경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