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원해경, 무인비행기 · 소형방제작업선을 활용한 다각적인 해양오염 예방 활동 강화

-해양오염 사각지대 없는 깨끗한 바다!-

이영철 기자 승인 2022.05.11 10:54 의견 0
소형방제정, 무인비행기를 이용한 해양오염 에방활동 ⓒ창원해경

[해경신문=이영철 기자]창원해양경찰서(서장 류용환)는 무인비행기와 소형방제작업선을 활용해 육·해·공 빈틈없는 해양오염예방활동을 전개중이라고 밝혔다.

2020년경 처음 배치된 고정익 무인비행기는 길이 1.44m, 폭 1.8m, 무게 3.5kg으로 시속 50~80km의 속도로 약 1시간 비행이 가능하며 관제컴퓨터를 통해 실시간 영상전송이 가능해 넓은 지역을 효율적으로 감시할 수 있다.

또한, 소형방제작업선은 2013년경 도입이후 현재까지 주기적인 해상순찰을 실시중이며, 회수능력 20㎘/h의 유회수장비를 탑재하고 있어 사고발생 시에는 신속한 현장 초동조치가 가능한 장비이다.

특히, 감시장비 운용에 안정성을 확보하기 위해 무인비행기 현장교육 및 전문교육 이수 등 전문성 강화에도 꾸준히 힘쓰고 있다.

창원해양경찰 관계자는 “무인비행기와 소형방제작업선 등 스마트장비를 활용한 지속적인 예방순찰로 국민이 안심할 수 있는 깨끗한 바다 만들기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해경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