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수・광양항 항만보안 철통경계 이상 무!

여수광양항만공사, 군부대 사격장서 실탄사격 훈련 실시

신성근 기자 승인 2022.06.23 19:41 의견 0

[해경신문=신성근 기자] 여수광양항만공사(사장 박성현, YGPA)는 16∼17일 양일간 항만보안 경계 강화를 위해 항만시설 보안 인원을 대상으로 군부대 사격장에서 소총 실탄사격 훈련을 실시했다고 18일 밝혔다.

YGPA는 그동안 코로나19 확산에 따라 사격훈련에 제한해 왔으며, ‘사회적 거리두기 의무화 조치 해제’에 따른 감염병 등급(1급→2급)이 하향 조정됨에 따라 3년 만에 이번 훈련을 실시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박성현 사장은 훈련 현장을 방문해 “여수‧광양항은 우리나라 수출입 물동량 1위 항만으로 항만시설에 대한 보안이 무엇보다 중요한 국가시설이다”며 “군 부대와 협력해 외부의 어떠한 위협에도 이겨낼 수 있는 철통같은 방호체계를 구축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사격훈련에 참여한 한 대원은 “여수광양항의 항만보안을 책임지는 보안담장자로서 이번 훈련이 자신감과 책임감을 키우는 계기가 됐다”고 말했다.

한편 박 사장은 양일간 실시된 이번 사격훈련을 위해 적극적으로 협조해 준 군 관계자 및 장병들의 노고를 격려하기도 했다.

여수광양항만공사 사옥 전경

저작권자 ⓒ 해경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