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수해경, 신북항 계류중인 어선 7척 바지와 표류

여수 신북항 어선 바지 계류줄 끊어져 7척 어선 표류

신성근 기자 승인 2022.08.04 05:50 의견 0

[해경신문=신성근 기자]

여수해양경찰서(서장 박제수)는 “여수 신북항 해상에서 기상 불량 등으로 피항해 있던 어선 7척이 바지 계류줄이 끊어지면서 단체 표류했다 무사히 안전장소로 이동됐다”고 2일 밝혔다.

여수해경에 따르면 어제(2일)저녁 8시 36분께 여수시 신북항 계류지에서 바지와 함께 어선 7척이 표류하여 위험해 보인다고 신고접수됐다.

신고 접수한 여수해경은 파출소 연안구조정을 급파해 확인 결과 소형(1~3톤급) 어선 7척이 계류바지와 함께 표류하여 잔교와 충돌해 3톤급 어선 A호와 1톤급 어선 B호가 잔교 하부에 걸려있었다.

여수해경은 밀물 때가 약 1시간여로 다가와 빠른 조치가 필요해 어선 소유자에게 신속히 연락하고 각 선박 선장들이 도착해 안전한 장소로 이동시켰다.

어선 표류로 인해 어선 A호와 B호가 잔교하부에 걸리면서 선박 하우스 부분이 파손되는 피해는 보았고 다른 어선들은 다행히 무사했다.

어선들은 태풍 피항 차 신항 바지로 이동해 계류 중이었고 바지 계류색이 끊어지면서 어선들과 함께 표류한 것으로 보고 있다.

여수해경 관계자는 “기상 불량 등으로 다른 장소에 계류 시 선박소유자의 수시 순찰과 점검으로 안전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표류되는 어선들이 잔뵤에 걸려 있다.
표류되는 어선들이 잔교 하부에 걸려 있는 모습
표류되던 어선들이 잔교하부에 걸려 있는 모습



저작권자 ⓒ 해경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