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1구역] 크레이터 판사 실종 사건

홍승환 기자 승인 2022.08.30 02:37 의견 0

[해경신문=홍승환 기자]

실종자 조지프 포스 크레이터 판사는 당시 41세로 뉴욕 주 1심 법원[1] 판사로 재직 중이었다. 크레이터 판사는 펜실베니아 주 출신으로 라파예트 대학과 콜럼비아 대학교의 로스쿨을 거쳐서 1913년에 변호사가 되었다. 정치에도 관심을 가져서 맨하튼의 민주당 당원모임에서 회장이 되었고 민주당 뉴욕 지부와 긴밀한 연계를 통해 1930년 4월, 뉴욕 주 대법원 판사로 임명되었다.

크레이터는 사생활에서도 그다지 큰 문제는 없었던 것으로 알려져 있었는데 부인인 스텔라 휠러는 크레이터가 변호사이던 시절에 이혼소송을 의뢰하면서 만났고 이후 스텔라의 이혼소송이 마무리 된 후 1917년 크레이터와 재혼해 매우 금슬좋은 부부로 살았으며 세간에 평도 좋았다.

1930년 여름, 크레이터는 부인과 함께 메인 주의 별장으로 가서 여름 휴가를 보냈다. 그런데 이상한 일이 일어나기 시작한 것은 8월 3일부터였다. 이날 크레이터는 뉴욕에서 걸려온 전화를 받고서는 부인에게 며칠 뉴욕에 다녀오겠다고 말한뒤 별장을 떠났다. 이것은 결국 부인이 본 남편의 마지막 모습이 되었다. 이상하게도 크레이터는 부인에게 왜 뉴욕에 갔다오는지에 대해서는 이야기하지 않았다.

이후 크레이터는 뉴욕에 위치한 자신의 자택에 들어갔다. 크레이터는 여기서도 이상한 행보를 보였는데 8월 4일과 5일 이틀 동안 자택에서 꼼짝도 하지 않고 별다른 일도 없이 보냈다. 이후 실종 당일인 8월 6일 아침에는 법원의 자신의 사무실에 들어가 재판 기록을 뒤지면서 2시간 정도를 보낸 후 비서를 시켜 수표 2장을 현금 5,150달러로 바꿔오게 했다. 12시가 지나서 크레이터는 비서와 함께 열쇠로 잠긴 2개의 서류가방을 자택으로 들고 갔고 이후 크레이터는 비서를 돌려보냈다.

그날 저녁에 크레이터는 브로드웨이 벨라스코 극장의 매표소에서 그날 밤에 공연되는 뮤지컬 표를 1장 산 뒤 45번가의 "빌리 하스"라는 식당으로 들어갔다. 크레이터는 식당에서 2명의 친구를 만났는데 한 명은 친한 변호사였고 다른 한 명은 쇼걸이었다고 한다. 크레이터는 두 사람과 함께 저녁을 먹었는데 나중에 동석했던 변호사는 크레이터에게서 별달리 이상한 점은 느끼지 못했다고 진술했다. 식사가 끝나고 크레이터는 두 사람과 식당 정문에서 헤어진 뒤 21시 10분쯤, 지나가던 택시를 불러 세워 타고는 어디론가로 갔다. 이것이 세상 사람들의 눈에 비친 크레이터의 마지막 모습이었다. 게다가 21시 10분은 크레이터가 구매한 표의 뮤지컬이 이미 시작하고도 꽤 시간이 지난 뒤였는데, 이상하게도 크레이터는 기껏 표를 사놓고서는 공연을 보러 가지 않았다.

안타깝게도 크레이터의 실종에 대한 본격적인 대처는 상당히 늦게 이루어졌다. 며칠 후에 돌아오겠다던 남편이 돌아오지 않자 부인 스텔라 크레이터는 남편의 친구들에게 전화를 걸어서 행방을 수소문했다. 그러나 묘하게도 남편의 친구들은 아무 일 없으니 걱정하지 말라. 기다리다 보면 돌아올 것이다.라면서 안일하고 태평한 반응을 보였을 뿐이었다고 한다.

결국 스텔라 크레이터는 남편을 기다렸지만, 여름 휴가기간이 끝나고 법원이 열리는 8월 25일이 되어도 크레이터가 돌아오지 않자 그제서야 법원 차원에서 크레이터의 행방을 찾기 시작했다. 동료 판사들이 사설탐정을 고용해 행방을 찾았으나 찾지 못하자 결국 9월 3일에야 경찰에 실종신고를 냈다. 크레이터가 8월 6일 이후로 행방이 묘연해진 것을 생각하면 거의 한달여 만에야 실종수사가 시작된 셈이었다.

이후 10월에 대배심이 열렸고 크레이터의 실종을 전면 조사했다. 95명의 증인이 소환되었고 그들의 증언청취를 기록한 문건만 해도 무려 975페이지에 달할 정도였다. 경찰도 크레이터 판사의 금고를 수색해본 결과 금고가 텅 비어있다는 것을 발견했다. 또한 서재에 있던 2개의 서류가방도 없어진 것이 확인되었다. 전 미국이 이 실종사건을 대대적으로 보도했고 경찰에는 수천 건의 장난제보가 들어와서 수사에 상당한 혼란을 야기하기도 했다.

결국 대배심은 크레이터의 행방이나 생사에 대해서 '증거가 불충분하여 어떤 결론도 내릴 수 없다'는 결론을 내렸다.

메인 주에서 남편을 기다리던 스텔라 크레이터는 이듬해인 1931년 1월에 뉴욕의 자택으로 돌아왔다. 집을 정리하던 부인은 장롱 서랍에서 몇 장의 수표와 주식, 채권, 생명보험 증서 3장과 크레이터가 직접 쓴 메모 한 장을 발견했다. 메모는 크레이터의 재산 현황을 쭉 적어놓은 다음 마지막에 "나는 매우 피곤하다"라는 말로 끝나있었다.

전도유망한 판사의 실종에 미국 사회는 크게 주목했고 크레이터가 왜 사라졌는지에 대해서 온갖 추측들이 난무했다. 평소 생활에 큰 문제가 없었던 크레이터였던지라 갑자기 사라진 데에 대해서 의문이 제기될 수 밖에 없었다.

부인 스텔라와 평소 크레이터와 친하게 지냈던 친구들은 크레이터가 어떤 정치적 비리나 범죄에 연루되어서 납치, 살해된 게 아닌가라는 의혹을 제기했다. 크레이터가 뉴욕 주 판사가 되는데 힘을 써준 미국 민주당 실력자들에게 사례를 제대로 못해서 그들이 제거한 것이 아니냐는 추측도 나돌았다. 심지어는 초자연적인 힘에 의해서 4차원 공간으로 빨려들어가 사라진 것이라는 황당한 주장까지 있었다.

확실히 크레이터의 실종 전후의 행적은 여러가지로 수상하기 짝이 없다. 한창 휴가 중에 부인에게도 확실한 이유를 밝히지 않고 뉴욕으로 돌아간 것도 그렇거니와 수표를 5,150달러의 현금으로 바꾼 이유라든지, 보지도 않을 뮤지컬의 표를 구매한 것(다르게 말하면 표를 사놓고서는 보러가지 않은 것), 비어있던 금고와 사라진 서류가방 등등. 정황상 크레이터가 어떤 문제에 휘말려 있었고 그것을 해결해보려다가 실종된 후 영원히 자취를 감춘 것이라는 추정이 가능하다.

일각에서는 크레이터가 5,150달러의 현금을 마련한 것을 두고 브로드웨이의 어떤 쇼걸과 불륜을 저질렀다가 쇼걸이 협박하자 입막음용으로 5,150달러를 마련해 쇼걸에게 건넸지만 쇼걸이 액수가 적다는 이유로 자신이 아는 폭력배를 동원해 크레이터를 살해한 뒤 아무도 모르는 곳에 암매장했을 것이라는 주장도 있었지만 이를 입증할 만한 명확한 증거는 없다.

흥미롭게도 마피아 전문가들은 1975년에 실종된 미국 노조 지도자인 지미 호파와 이 사건이 유사한 실종이라고 분석했다. 지미 호파 역시 의문의 실종을 당했는데 마피아 전문가들은 크레이터 판사의 실종 뒤에도 마피아가 연루되어 있을 가능성이 있다고 주장한다. 하지만 이 또한 명확하지는 않다.

실종 9년째인 1939년 6월 6일, 법정은 크레이터에게 사망선고를 최종적으로 내려서 법률상으로 크레이터는 사망처리되었다. 크레이터의 이름은 실종의 대명사가 되어 회자되었다. 물론 실종선고 이후에도 뉴욕 경찰은 계속 수사를 종결하지 않고 제보를 받았다. 크레이터를 북아프리카에서 봤다, 하바나에서 봤다는 등의 제보가 들어오기도 했다. 그러나 크레이터를 찾을 명확한 단서가 나오지 않으면서 결국 실종 49년째인 1979년, 뉴욕 경찰은 공식적으로 크레이터의 실종사건 수사를 종결한다고 밝혔다.

그런데 2005년, 한 할머니의 죽음 이후 크레이터의 실종사건은 다시 세간의 주목을 받았다. 어떤 할머니가 죽으면서 한 통의 편지를 남겼는데 그 편지에 따르면 자신의 남편이 젊은 시절에 술집에서 들은 이야기라면서 크레이터가 4명의 남자들에게 살해된 뒤에 브루클린의 코니 아일랜드 브로드워크에 암매장되었다는 것이다. 편지는 또한 크레이터를 살해하는데 가담한 자들로 뉴욕 경찰관 로버트 굿즈, 찰스 번스, 악명을 떨친 유대인 갱 조직 살인 주식회사의 행동대장 에이브 릴리즈, 찰스 번스의 동생이자 택시 기사였던 프랭크 번스의 실명을 거론했다.

하지만 이들은 이미 수십년전에 사망한 상태였고 간접적으로 들은 이야기라는 점에서 입증할 만한 증거가 없어서 결국 또 다시 사건의 진상은 알 수 없게 되었다.

크레이터 판사


저작권자 ⓒ 해경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