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수광양항만공사, 씨스테인웨그와 상호 협력 증진 위한 간담회 추진

신성근 기자 승인 2022.11.24 21:58 의견 0

[해경신문=신성근 기자]

여수광양항만공사(사장 박성현, YGPA)는 22일 씨스테인웨그의 울프 매그너스 볼(Ulf Magnus Boll) 글로벌CEO가 여수광양항을 방문했다고 밝혔다.

네덜란드 로테르담에 본사를 둔 다국적 물류기업인 씨스테인웨그사는 지난 2000년 한국법인을 설립한 이후 2003년 국내 최초 LME 화물 입고를 시작으로 2004년부터 광양항에서 사업을 영위해 오고 있으며, 지난해 광양에서만 72억원의 매출을 달성한 바 있다.

울프 매그너스 볼 씨스테인웨그 글로벌CEO의 이번 방문은 상호간 유기적인 협력체계를 구축하고 파트너십을 강화하기 위한 간담회 형식으로 추진됐다.

이날 간담회에서 박성현 사장은 “여수광양항이 컨테이너, 제철, 석유화학 뿐 만 아니라 LME 등과 같은 다양한 화물을 취급하는 종합항만으로서의 중요성을 확인하는 자리였다”며 “앞으로도 양사의 상호 협력 증대를 통해 함께 발전할 수 있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박성현 여수광양항만공사 사장(사진 가운데)과 울프 매그너스 볼 씨스테인웨그 글로벌CEO(사진 가운데)가 22일 월드마린센터에서 상호 협력 증진을 위한 간담회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저작권자 ⓒ 해경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